“그래도 인생은 계속된다” 넷플릭스 영화 ‘로마’

 넷플리스 영화를 1개 봤어요제목이 ‘로마’여서 로마를 배경으로 하는 영화구나 했는데…로마가 제가 아는 유럽 도시가 아니었어요.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의 콜럼버스 로마 지역을 뜻한다고 하네요영화 제목을 왜 로마로 정했나 했더니 멕시코시티 콜럼버스 로마보다 그래도 로마가 더 외우기 쉬워서 동네 이름을 그대로 불렀구나 했어요.

아무튼 ‘로마’라는 영화를 보고 대성통곡을 했어요.왜 울었는지 정말 별 없이 눈물이 나는 영화예요.

나 울려서 그런가?베니스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고 하네요.

극장 상영 기간이 삼일이었습니다 네 주로 넷플릭스를 통해 이 영화를 볼 수 있어요.

1970년대 어느 중산층 가족 의 젊은 가정부 클레오의 눈물바가지에 대한 영화가 시작됩니다.영화의 처음에는 바닥의 물청소로 시작하고 마지막에는 옥상에 빨래를 하러 가는 것으로 끝납니다.

영화 내용을 한마디로 말하면, 집안 일을 하는 가정부 이야기입니다.

컬러도 없는 흑백영화에 화려한 음악도 없고 예쁜 배우도 없고 스토리도 별거 아닌데 어떻게 찍는지.

인생을 지켜나가는 여성의 당당한 모습이 앞에 나타나는 영화입니다.

가정부 클레오가 일하고 있다 건 중형차가 드나들고 가정부가 2명이나 있는 부유한 집.그 집에는 차가 드나드는 현관이자 주차장으로 쓰는 공간이 있는데…거기가 영화 시작 크레오가 물청소를 했던 곳입니다.처음에는 그렇게 예뻤던 곳, 주인집 남자가 드나드는 거대 차가 등장하면 개똥이 여기저기 보이고 차는 개똥을 부수고 집으로 들어옵니다.

별것도 아닌데 아슬아슬한 순간이라고 할까요?

거기서 클레오는 집안일을 하고 아이들을 돌보고 주말에는 영화도 보고 남자친구도 사귀고 즐거운 나날을 보냅니다.

그런데 클레오는 임신하게 되고 남자친구는 그녀와 헤어지게 됩니다.남자친구를 찾아가지만 다시는 오지 말라고 침을 뱉고… 반딧불이를 밟고 주차하는 주인집 남자도 주인집 여자와 떨어져요.

임신한 클레오는 일하는 가정에서 쫓겨날까 봐 걱정했지만 다행히 그곳에서 계속 일할 수 있었어요.가정부 생활은 계속되지만 남자는 떠나고 배는 불러 개인적으로는 우울했을 테지만. 그래도 클레오는 고향 냄새를 맡으면 고향을 떠올리며 청소를 하면서 주인집 아이들을 돌봅니다.

영화는 군데군데 산불이 난 장면, 아기침대를 사러 간 장면 등으로 1970년대 멕시코 사회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다시 클레오 개인으로 돌아가 아기 침대를 사러 간 ‘클레오 시위 진압책’이 된 남자 친구의 모습을 보고 그날 따라 시위가 벌어져 파수가 됐는데도 병원에 늦게 도착하게 된 거죠.
모든 것이 우연이지만 클레오는 아이를 잃어버립니다.

“클레오는 할 말이 없어요.다시 가정부로서의 매일이 지나가고

시댁 식구들과 바다에 가던 날, 바다에 빠질 뻔한 시댁 아이들을 구해내면서 크레오는 눈물인지 바닷물인지 모르는 물을 뒤집어쓰고 말합니다.
전 원치 않았어요.저는 아이가 태어나는 것을 원치 않았습니다.불쌍한 아가씨
거대한 파도 소리와 함께 주인의 아이들과 아이들, 클레오는 서로 부둥켜안고 울어요.
대사가 거의 없는 역할인 클레오는 연기인지 진짜인지 알 수가 없어요.인생인지 연기인지…
통곡하고 울고 있는 그 여자가 바닷물에 씻어서 자신의 죄를 털어내어 다른 목숨을 구하고
다리가 있고 걷고 귀가 있고 듣게…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받아들이고 살아가는 클레오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영화 로마는 알 폰소 쿠아론이 자신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자신을 키워준 둘째 어머니 리보에게 바치는 작품이래요.

영화 시작과 끝, 그리고 중간에 보이는 비행기들이 나오는데 감독님은 어떤 의미를 전달하려 했는지.
혼자 추측을 해보겠습니다제 생각에 비행기는 하느님 같아요.
그래, 그렇게 살아도 괜찮다.하루를 살아가는 것이 인생이 계속되는 이유다. “
라고 말해줄 것 같죠.
(모든 사진은 넷플릭스에서 가져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