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려 드립니다 편도결석 원인

 

편도 결석이란? 편도 또는 편도선에 있는 작은 구멍에 음식 찌꺼기나 세균이 굳어서 생기는 밥알 크기의 작은 노란색 알갱이를 말합니다.

이름에는 결석이라고 되어 있습니다만, 이것을 만져 보면, 거의 돌처럼 단단하지는 않습니다. 간단히 으깨면서도 냄새를 맡으면 손에 배어 나올 정도로 강력하기도 합니다.

겉보기 뿐이므로 치아와 혀의 상태는 깨끗한데 입에서는 입 냄새가 있고 양치질을 하면서 구역질이 날 때는 입자가 튀어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증상이 별로 나타나지 경우도 있지만, 대체로 구취가 나거나 목에 힘을 주면 이물질이 튀어나오거나, 목이 아파서 침을 삼키면 뭔가 걸리는 것 같은 현상, 또는 근질근질하거나 귀가 아픈 느낌이 들 수도 있습니다.

이런 상태로 내원하시면 시 목젖 양쪽에 결석이 발견됩니다.가끔 편도염 소견이 동반될 때가 있다고 합니다.

편도결석의원인은?

가장 흔한 원인은 만성 편도염일 수 있어요. 치아를 앓게 되면 편도선과라고 하는 구멍이 커지게 됩니다.

커진 구멍 사이에 이물질이 들어가기 쉽고 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을 조성할 수 있습니다.

편도염은 급성과 만성 증상이 있는데, 전자는 보통 감기에 걸린 후 발병하며 갑자기 시작되는 고열과 한기를 동반합니다.이게 대개 4~6일 후에는 좋아질 거예요.

하지만 후자의 경우 급성에 해당하는 증상은 나오지 않아도, 계속되는 편도의 염증으로 불쾌한 경우가 발생하게 됩니다.

후자에 시달리는 사람의 경우 위 내용과 달리 반복되는 급성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나 가장 흔한 것은 인후통이 동반되기도 하며 구취를 호소하기도 합니다.

간단히 생각하여 1년에 3회 정도 재발되면 만성일 가능성도 있고 요즘처럼 일교차가 크고 건조한 등에 자주 나온다고 합니다.

면연력 저하로 인해 평소 피로가 쌓여 있거나, 스트레스로 인한 수면 부족 등도 편도 결석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 몸이 체력을 잃으면 그만큼 균이 서식하기 좋은 곳을 만들어주는 셈인데요.

무리하게 살을 빼는 등 그러한 행위로 인해 불규칙한 식사를 하는 등 몸의 균형을 잡지 않고 영양 부족을 일으키는 것 또한 하나의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몸이 아프면 입에서 가장 먼저 신호를 보낸다는 말도 있듯이 편도염 같은 현상이 나타난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해결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불결한 구강 내부를 깨끗이 한다는 양치질, 하지만 불순물은 완전히 제거되지 않는다는 것을 아시나요?

칫솔질 후에도 남아있는 눈에 보이지 않는 균은 계속 쌓여서 목구멍 안쪽으로 들어가는 것이 편도결석의 원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큰 병은 아니지만 악취가 많이 나서 일상생활에 불편할 수 있기 때문에 고질병으로 정착시킬 수도 있어요.

이외에도 입을 마르게 하는 카페인이나 음주를 과도하게 함으로써 침샘의 분비를 억제하여 입이 마르고 세균이나 냄새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내원해서 검진을 받는 것도 좋지만, 그 전에 편도 결석의 원인이 되는 것을 미리 방지하고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것부터 차근차근 해주는 것이 좋을 겁니다.

식사 후에는 반드시 30분 이내에 양치질을 하여 불순물이 쌓이지 않도록 미연에 방지합니다.

그 후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균을 제거하기 위해서 구강청결제를 이용해서 다시 헹구는 것도 중요하다고 할 수 있어요.

실제로 병·의원에서도 이 방법을 추천하고 있으며, 많은 분들이 도와주고 있습니다.

충분한 휴식과 숙면을 취해야 합니다. 과로를 해소하고 휴일을 즐기거나 몸에 영향을 주는 피로를 최소화해야 합니다.

하루에 2L 정도의 뜨거운 물을 섭취하여 입안을 건조시키지 않고 촉촉하게 유지시켜 줍니다.

면역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음식을 먹거나 간단한 스트레칭이나 운동을 병행해서 몸의 균형을 잡는 것도 중요하다고 합니다.

반대로, 좋지 않은 음식의 섭취는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은 것입니다만. 앞에서 말한 입안을 건조시키는 차나 식품은 피하는 것이 편도 결석의 원인을 막는 데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치료 방법은 자연스럽게 나오거나 흡인 등으로 제거하는 것도 있습니다만,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다시 생기기 때문에 레이저로 구멍을 막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편도 자체를 없애는 절제술이 가장 확실한 방법이기도 합니다.다 이를 시행할 필요는 없지만 위에 언급했듯이 항생제를 써야 하는 경우를 5~6회 이상 앓거나 매년 3회 이상 질환을 앓은 경우는 절제술을 이용하는 것이 옳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이러한 상황이 닥치기 전에 예방하는 것이 좋으며 평소 입안에서 청결을 유지할 것, 자주 물을 마실 것, 식후에 반드시 양치질을 하여 방문하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