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운전면허 취소처분사례 – 음주운전 조사 과정에서 운전자의 동의 없이 혈액을 채취하였다면?

>

>

[자동차운전면허 취소처분사례]​​

​​

>

​음주운전의 경우, 윤창호 법으로 인하야 0.03Percent 미만은 훈방조치되지만 0.03~0.08Percent 미만은 징역 1년 이하에서 벌금 500만 원에 면허정지, 0.2Percent 이상은 징역 2~5년 벌금 1000만 원 ~ 2000만 원에 면허취소 등 처벌 기준이 까다로워졌다. 그만큼 음주운전으로 인한 다수의 문재 의문를 방지하기 위함이며 공익적 요소가 많이높다고 할 수 있다. ​다만, 음주운전자들에게 면허정지 및 취소 처분을 내리는 경찰들은 그만큼 많은 분쟁에 휘스토리­리게 되므로 음주 측정 절차상에 문재­가 없어야 할 것인데 만약 사그래서 의식이 없는 운전자의 음주 측정을 하기 위해 운전자의 동의 없이 혈액을 채취하고 운전면허취소 처분을 내렸다면 이는 위법한 처분이라 볼 수 있을까?​​​​​​

>

​​​​​​대상판결의 원고는 운전을 하던 중 가드레일을 들이받아 중상을 입었고 의식이 없는 상태로 응급센터로 후송됬다. 그 과정에서 다음당 경찰관은 음주 측정을 할 수 없다는 이유로 원고 어머니의 동의하에 원고의 혈액을 채취한 다음 혈중알코올농도 0.124%로 분석되어 운전면허취소 처분을 내렸으나 해당 경찰은 사후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지 아니하였고 그 후 의식이 돌아온 원고가 그 사실을 알고 소송을 제기하였다. ​도로교통법에 의하면 경찰 공무원은 교통의 안전과 위 험. 방지를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되거나 제1항을 위반하여 술에 취한 상태에서 자동차 등을 운전하였다고 인정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는 경우에 운전자가 술에 취하였는지를 호흡 조사로 측정할 수 있고 음주 측정 결과에 불복하는 운전자는 그 동의를 받아 혈액을 채취하여 측정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해당 규정에는 운전자에게 혈액채취에 응해야 한다는 의무를 부과하지 않았으며, 측정하기 전 운전자의 동의를 구해야 된다고 하였다. ​​​​​​

>

​​​​​​그러므로 해당 경찰관은 운전자의 동의 없이 혈액을 채취해서는 안 됐으며, 범죄 상황증거를 수집할 목적으로 운전자의 동의 없이 혈액을 취득 보관하는 행위는 법원의 생각처분통과장이자신 압수영장이 있어야 가능하다. 다만, 사전 압수영장을 발부받을 시간이 부족하고 긴급한 상황인 경우에는 사후에 지체 없이 법원으로 압수영장을 받아야 했다. ​그러자신 해당 경찰은 사후에도 압수영장을 발급하지 않았으므로 해당 운전면허 처분 취소는 위법하다고 할 것입니다. ​[자동차운전면허 취소처분사례]​​​​​

>

​소리주운전 여부에 관한 조사 방법 중 혈액 채취(이하 ‘’이라고 할것입니다)는 상대방의 신체에 대한 직접적인 침해를 수반하는 방법으로서, 이에 관하여 도로교통법은 호흡 조사와 달리 운전자에게 조사에 응할 의무를 부과하는 규정을 두지 아니할 뿐만 아니라, 측정에 앞서 운전자의 동의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으므로(제44조 제3항), 운전자의 동의 없이 입니다의로 채혈 조사를 하는 것은 허용되지 아니할것입니다.​​​​​​

>

​​​​​그리하여 수사기관이 범죄 증거를 수집할 목적으로 운전자의 동의 없이 혈액을 취득·보관하는 행위는 형사소송법상 ‘생각에 필요한 처분’ 또한는 ‘압수’로서 법원의 생각처분합격장이나쁘지않아 압수영장이 있어야 가능하고, 다만 중 교통문재를 스토리한 후 운전자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있는 등으로 호흡조사에 의한 음주측정이 불가능하고 채혈에 대한 동의를 받을 수도 없으며 법원으로부터 생각처분합격장이나쁘지않아 사전 압수영장을 발부 받을 시각적 여유도 없는 긴급한 상황이 발생한 경우에는 수사기관은 예외적인 요건하에 음주운전 증거수집을 위하여 운전자의 동의나쁘지않아 사전 영장 없이 혈액을 채취하여 압수할 수 있으나쁘지않아 이 경우에도 형사소송법에 따라 사후에 지체 없이 법원으로부터 압수 영장을 받아야 합니다. ​그러므로 음주운전 여부에 대한 조사 과정에서 운전자 자신의 동의를 받지 아니하고 또한한 법원의 영장도 없이 채혈 조사를 한 결과를 물적증거로 한 운전면허 정지·취소 처분은 도로교통법 제44조 제3항을 위반한 것으로서 사정이 없는 한 위법한 처분으로 볼 수밖에 없다. ​[자동차운전면허 취소처분사례]​​​​​

>

[자동차운전면허 취소처분사례]#법무법인로고스 #본인정은변호사 #산재소송 #노무소송 #보험소송#의료소송 #공무원소송 #가사소송#행정소송 #형사판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