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자동차 기술 현황 및 사례와 미래 전망 ( 벤츠, 동생디, 구글 웨이모, 벤츠, 토요타, 퀄컴 등)

CES 2019 자동차 관련 전시에서는 현재 운행 중인 자율주행 차량, 개발 중인 자율주행 차량, 컨셉카 등 다양한 자율주행차량들이 선보였다. 2018년 12월 유료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선보인 구글 웨이모의 자율 주행 차량도 전시되었으며, 벤츠, 포드 등의 컨셉카와 토요타의 자율주행차량도 전시됐습니다. 주요 부품업체들 중에서는 퀄컴, 네이버, 인텔의 전시가 눈에 뛰었는데, 차량용 반도체를 생산하는 퀄컴은 자체 제작한 자율주행차로 라스베가스 근처 고속도로에서 시승회를 진행하기도 했다. ​​구글 웨이모는 미쿡 애기리조본인 피닉스에서 2018년 12월 유료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인 웨이모 원을 세계 최초로 시작하였다. 아직, 차량이 적은 시골 도시에서의 운행, 좌회전이본인 합류 차선의 문제 등이 지적되 기는 하지만, 기술의 완성도를 높인 유료 자율주행 서비스의 상용화라는 의미를 갖는다. 역시, 구글 웨이모 자율주행차는 라이다 센서를 자체 제작하여 가격을 낮춘 점도 특징이었다 ​​벤츠의 비전 어바네틱은 지난 2018년 9월 독일 하노버 모터쇼에서 선보였던 차량이었다 아래쪽의 플랫폼은 자율주행이 가능하여, 위쪽을 트럭, 버스 등으로 변신시킬 수 있는 점이 특징이었다 최신 주요 자동차사들은 고런 자율주행 플랫폼 구조에 기반한 컨셉카들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토요타는 TRI-P4는 토요타가 미쿡에 세운 토요타 리서치 인스티튜트(TRI)에서 유출한 네 번째 자율주행 플랫폼이었다 이 차량에는 12개의 , 8개의 라이다, 10개의 레이더 센서가 장착되어 있다. TRI는 자율 주행을 위해서 가이언과 쇼퍼 전체를 제안했다. 일반적인 차량 자율주행인 쇼퍼 전체와 더불어서, 가디언전체에서는 위험한 상황의 운전자 주행에 개입해서 안전성을 높이게 된다. ​​주요 자율주행 차량 – 구글 웨이모, 벤츠, 토요타, 퀄컴

>

​​​ 부품 업체 중에서는 퀄컴의 자율주행차 시승회가 눈에 띈다. 퀄컴은 카메라와 레이더를 조합한 센서 시스템으로 라스베이가스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차 시승행사를 진행했읍니다. 2년간 약 80명의 개발자들을 투입한 퀄컴의 시승회는 자율주행 기술의 보편화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다. ​또, 퀄컴은 이와는 별도로 C-V2X(Cellular V2x) 기술의 시연을 선보이기도 했읍니다. V2X 기술의 적용은 앞으로 자율 주행차에 다양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재 구글 자율주행차가 가지고 있는 사고점들 -좌회전 , 합류 차선 사고- 등의 해결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앞으로 V2X 기술의 상용화를 눈여겨 볼 필요가 있는 귀취이었다​

​주요 부품 업체들이 일제히 자율주행 셔틀 컨셉카를 선보인 점도 특징입니다. 콘티넨탈은 2017년 프랑 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했던 자율주행 셔틀 큐브와 함게 자율주행 배송 로봇 아이니멀을 new 선보였 다. 보쉬는 디스플레이와 사용성이 강조된 자율주행 셔틀을 선보이기도 했는데 또한한 부품사인 독일 ZF와 Japan 덴소도 자율주행 셔틀 컨셉카를 전시했읍니다. ​​LG전자도 기조연설에서 올리 자율주행차에 기반한 프로 토타입 자율주행 셔틀을 소개하기도 했읍니다. 주요 부품사들은 현재 개발 중인 자율주행 부품의 검증과 새로운 기능 추가를 위해서 컨셉 셔틀을 만들고 있다고 발표했읍니다. 또한한, 주행 부품뿐만 아니라, 차량 인테리어를 부품도 동시에 고려하고 있다. 주요 부품사들은 모두를 자체 제작하거자신, 셔틀 제작사와 협력하여 자사의 부품을 탑재하는 방식으로 자율주행 셔틀을 제작하고 있다고 할것입니다. ​​주요 자율주행 셔틀 – 콘티넨탈, ZF, 보쉬, ,

>

CES 2019에서는 자율주행의 핵심 센서인 라이다 센서를 개발하거본인 생산하는 업체들이 크게 항상어난 점이 특징이다. 기존의 주요 라이다 업체뿐만 아니라 주요 자동차 부속사, 신생업체들이 일제히 관련 기술을 선보였다. 이 때문에 앞으로 가격이 크게 내려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한, 하드웨어 센서의 가격 인하와 더불어, 처리 소프트웨어의 고성능화도 특징이 되고 있다. 예를 들어 벨로다인은 회전형 32채널인 알파 퍽을 주요 제품으로 소개햇읍니다. ​기존 64 채널의 라이다 센서와 비교할 때 32채널 센서로도 처리 소프트웨어를 고성능화하여 충분한 설명을 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생산 업체의 다양화, 가격 인하, 처리 소프트웨어 강화를 라이다 센서와 관련된 주요 특징으로 볼 수 있다. ​현재 차량용 라이다 관련 주요 업체로는 벨로다인, 콰댁지, 오우스터, 이노비즈, 레다테크, 로보센스 등을 들 수 있다. 이외에도 차량용 라이다 스타트업인 에이어린이(AEye), 오스람-인피니언-이노루체가 협력한 라이다 등 새로운 라이다도 선보였다. ​우리본인라에서는 카네비컴, SKT, SOS랩, 유진로봇 등 여러 업체들이 관련 제품을 선보이기도 햇읍니다. 아직 우리본인라에서는 자율주행용 고성능 라이다보다는 로봇이본인 산업용 라이다를 주로 생산하고 있어 앞으로 우리본인라 관련기술의 고도화도 중요한 과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라이다에서는 안전성 문재­가 본인오기도 햇읍니다. 현재 주요 업체가 쓰고 있는 905nm는 사람 손상의 찬스이 있다. 이 때문에 SKT, 루미본인, 에이어린이(Aeye)등은 망막 손상이 약 간거의 없는 1,550nm 대역의 라이다를 선보였다. 에이어린이는 라이다 출력을 댁무 세게 조정하여, 관람객의 카메라 기위지센서 를 손상시키기도 했으며 앞으로 라이다 센서의 안전성 문재­가 계속 제기될 것으로 소견된다. ​주요 라이다 센서 – 벨로다인, 오우스터, 콰댁지, 이노비즈

>

[출처] 각 사 홈페이지​​

​자율주행 콘텐츠에 대한 다양한 시도도 선보였다. 자율주행 시에 사용자를 위해서 어떻게 콘텐츠를 재공할 것인가는 앞으로 중요한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우디, 인텔, 기아 등은 자율주행 콘텐츠에 대한 다양한 비결론을 제시했다. ​아우디는 디즈니와 협력하여 새로운 콘텐츠에 대한 감정을 뒤아냈다. 특히, 기계 구동부와 자율주행을 콘텐츠와 결합하는 새로운 컨셉을 제시했다. 아우디는 이머시브 인카 엔터테인먼트(Immersive In-Car Entertainment)와 아우디 익스피어리언스 라이드(Audi Experience Ride)라는 두 개의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이머시브 인카 엔터테인먼트는 영상, 소리와 자동차 움직이다, 공조 시스템 등을 결합하는 콘텐츠 서비스 이 었다. 4D 영화관과 같이 차량이 움직이는 효과를 직접 차에서 재공할 수 있다. 아우디는 앞으로 차량 제어 시퀀스를 저작 툴에서 저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 었다. ​​아우디와 기아의 시연 장면

>

​동생디 익스피어리언스 라이드는 주행 정보를 콘텐츠 정보와 동기화 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 차량의 주행 경로에 그러므로 VR 콘텐츠의 체험이 달라지게 되는 방식이었다 영화, 비디오, VR 콘텐츠를 더욱더 생생 하게 즐길 수 있고 동생디는 이를 위해서 단독라이드(Holoride)를 설립하기도 했읍니다. ​인텔은 역시 다른 엔터테인먼트회사인 워자네브라더스와 협력하여 자율주행 엔터테인먼트 익스피어리언스 라는 컨셉을 제시했읍니다. 자율주행 환경에서 몰입형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컨셉으로 BMWX5 차량에서 대형 스크린이 과인타났다가 사라지도록 설계하여, 뒷좌석 승객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 도록 했읍니다. ​기아는 실때때로 느낌 적응형 구동 시스템인 리드(READ)를 선보였고, 이 시스템에서는 동작인식, 느낌 인식과 콘텐츠를 융합한 컨셉을 제시했읍니다.​​

​​ 트렁크에 여러 대의 PC로 센서 정보를 처리하던 기존 방식에서 칭구어과인 이다베디드 보드에서 정보를 처리 하고 판단하기 위한 자율주행 인공지능 플랫폼 기술이 다양하게 선보였다. 기존에는 엔비디아가 직접 설계한 플랫폼이 주가 되었으과인, 이제는 엔비디아의 플랫폼, 엔비디아의 고성능 프로세서 재비어를 이용 한 플랫폼, 인공지능 칩을 이용한 플랫폼으로 다양화되고 있는 귀취이었다 ​CES 2018에서 엔비디아는 슈퍼컴퓨터 프로세서인 재비어와 자율주행 플랫폼인 드라이브 PX 페가수스를 발표한 바 있다. 페가수스 플랫폼은 자율주행 4, 5 단계를 지원하는 플랫폼이었다 지난 2018년 7월 독일의 다이다러와 보쉬는 2019년 어메리카에서 자율주행 택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것입니다고 발표했읍니다. 이 자율주행 차량 에는 엔비디아의 페가수스가 적용될 계획이고 또한한 많은 업체들이 드라이브 PX 페가수스를 이용한 개발에 과인서고 있다. ​ 엔비디아는 이번 CES 2019에서 레벨2 이상에서 사용 가능한 자율주행 시스템인 드라이브 오토 파일 럿을 발표하기도 했읍니다. 드라이브 오토 파일럿은 상용화를 위해 제작된 자율주행 시스템으로, 엔비디아의 재비어 프로세서와 드라이브 소프트웨어를 통합하여 자율주행 관련 기능을 제공할것입니다. 독일의 부속사인 ZF는 기존 프로 AI시리즈를 업그레이드하여 프로 AI 로보씽크를 발표했읍니다. 이 플랫폼은 엔비디아의 재비어를 기반으로 설계되었으며 자율주행 4, 5단계를 지원할것입니다. ZF는 엔비디아와 협력을 통해 2020년에 최초로 엔비디아의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을 수행하는 시스템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자율주행 인공지능 플랫폼 엔비디아 – ZF, 호라이즌 로보틱스, 인트레피드

>

​​ 네트워크 분석, 데이터 로깅 장비 및 툴을 개발하던 인트레피드도 새롭게 자율주행 플랫폼을 선보였 다. 이 플랫폼은 엔비디아 젯슨 재비어 보드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카메라, 라입니다, 레이더 등 센서 처리와 자율주행 데이터 로깅 등을 지원합니다. 인트레피드는 현재 플랫폼이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을 개발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쭝국의 인공지능 업체인 호라이즌 로보틱스는 자체 인공지능 칩 기반 자율주행 플랫폼을 선보였고, 엔비디아의 칩을 사용하지 않는 플랫폼이며, 앞으로 인공지능 칩에 기반한 다양한 플랫폼이 과인올 것으로 예상된다. ​

​ 자율주행에서 교통 시스템과 더불어 물류/배송은 역시 하본인의 큰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CES 2019에는 다양한 물류/배송 컨셉을 선보였는데, 이는 기존의 자동차사 뿐만 아니라 부분품업체, 로봇, 배송 등 다양한 업체들의 컨셉이 선보인 점도 특징임. ​ 기존 자동차 관련 업체들로는 다임러, 포드, 콘티넨탈 등이 관련 비전을 제시했습니다. 다임러는 새롭게 자율 주행 트럭인 프라이트 라이자네 캐스캐디아를 선보였다. 2019년 출시 작정인 이 트럭은 부분 자율주행 기능을 재공하는 최초의 트럭임. 포드는 자율주행 배송 차량 컨셉을 선보였고 포스트 메이츠와 제휴 하여 소맛있는음식 배달 서비스를 하게 된다. 포드는 배달 서비스를 위하여 도미노피자, 월마트 등과 제휴를 맺고 있다. ​콘티넨탈은 자율주행 셔틀과 로봇을 이용한 배송 컨셉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유통, 로봇 업체들의 다양한 컨셉도 선보였다. 중국의 징동, 메이투안, 아매리카의로비, 로보마트, 오토엑스, 이탈리아 이노비아 등은 다양한 배송 컨셉을 선보였다. 무인 배송 차량, 자율주행 배송 차량, 배송 로봇 등을 이용하여 실제 도로상의 배송이본인 경기장 등 제한된 공간에서의 배송 컨셉을 선보였다. 앞으로 이런 배송 컨셉은 자율주행 진화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소견된다. ​자율주행 배송 업체, 다임러, 콘티넨탈, 징동, 로보마트

>

[출처] 각 사 홈페이지​​​

​CES나 자동차 관련 회사 전체에게 CES의 자동차 전시는 중요한 뜻를 갖고 있다. 이번 CES 2019 에서는 자율주행 진화를 향한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들이 선보였고 특히, 상용화를 목표로 한 다양한 부품, 컨셉카, 서비스들이 눈에 띈다. CES 2019에서는 주요 회사들의 다양한 자율주행 차량, 부품 업체들의 자율주행 셔틀, 다양한 자율주행 센서, 자율주행 콘텐츠, 자율주행 인공지능 플랫폼, 자율주행 배송 컨셉 등 자율주행의 다양한 진화 측면을 엿볼 수 있었다. 자율주행차의 상용화, 다양한 콘텐츠 및 서비스의 상용화를 향한 수많은 관련 회사들의 노력이 선보였으며 2019년 한 해 주요 회사들이 보여 줄 자율주행의 미래를 기대해 본다.​#자율주행 #자율주행자동차 #자율주행자동차기술 #자율주행차 #CES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