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웃겼어 볼만한 미국 드라마

 정말 재밌었던 오랜만에 볼만한 미국 그림

처음엔 좀 잔인하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내용도 그런대로 꽤 재미있게 이어진다는 생각에 정말 재미있었던 시리즈였다.

완전히 몰입해서 있었다고나 할까.

게임도 너무 재밌게 봤고

기묘한 이야기, 스팅도 너무 재밌게 봤는데

이건 또 다른 판타지? 물에서 또 다른 즐거움이 있었다

좀비물도 인기가 있지만 왠지 좀비는 좋아하지 않지만, 미드그림은 신선한 느낌이랄까.

주요

이 중에 주인공 닉 그림 마지막? 자손이다

사실은 마지막은 아니지만..

아무튼 동화 그림의 형제로 유명한 그림이 여기서는 ‘베센’이라는 반인반수? 동물과 혼합된 듯한 새로운 사람을 알아볼 수 있는 유일한 사람으로 등장한다.

그 실체를 꿰뚫을 수 있어야 깨뜨릴 수 있지만 보통 사람의 눈에는 베센은 그저 평범한 인간으로 비친다.그리고 시러스웨어 미첼의 먼로

먼로는 베센데…

정말 멋진 캐릭터로 나온다.

보면 볼수록 주인공 닉보다 먼로가 더 호감 가는 느낌

시즌을 거듭할수록 제 견해는 그랬지만

사람의 주관적인 느낌은 다를 수 있으니까.

보다 보면 숀 레너드가 멋있어 보이기도 한다.

아~ 우가 필리핀 사람 거 정말 밖이었어

당연히 중국인인 줄 알았는데

중국계 필리핀인 설정인가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있었는데 약간 우화 같은 느낌의 동화? 보기

우가 주로 등장한 애즈 원인가 했을 때가 정말 무서웠다. www

좀 섬뜩할 수도 있지만 아들도 굉장히 재밌게 같이 본 시리즈물

진짜 신랑보다 아들과 내가 더 열광적으로 본 것 같아.

너무 웃겼는데…

정말… 응… 이런 스토리 누가 다 만드는지

소설도 힘들고 이런 미드스토리를 만드는 사람들도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티비나 컴퓨터와 함께 있는 시간이 길어지네.

최근에 재밌게 봤던 중 하나

새로 보는 시리즈는

웨스트월드와 콥스다.

웨스트월드는 1까지, 콥스는 8까지 나온 가운데 4까지 봤다.

앞으로 어떤 이야기들이 펼쳐질지 궁금하다.

미드 끝의 아쉬움을 다른 미드에서 달래고 있어.